본문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하위메뉴 바로가기

디앤에프병원 홈으로 > 예약/자료 > 언론자료

디앤에프 병원은 당뇨와 당뇨합병증 전문 병원입니다.
언론자료

제목

당뇨환자 발 상처도 조직이식 가능

작성자명관리자
조회수1590
등록일2011-12-07 오전 10:56:30
당뇨환자는 평생 15%에서 발에 상처가 발생하며 그 중 5% 정도는 조직 이식을 필요로 할 만큼 상처가 크다. 그러나 당뇨 환자에서 조직이식(유리피판술)을 이용한 수술은 전통적으로 꺼려졌던 게 사실이다. 대개 고령 환자가 많아 혈관이 좁고 혈류 공급도 줄어 이식이 쉽지 않기 때문이다.
 
그러나 최근 이런 시술이 비교적 높은 효과를 거둔 것으로 전해졌다. 혜민병원은 동병원 당뇨발클리닉의 김재영 과장이 55세 이상 당뇨 환자 중 발에 중증 상처로 무릎하 절단이 고려됐던 21건을 치료 하고 이중 20건에서 발을 보존하는 데 성공했다고 2일 밝혔다.
 
김재영 과장(현재 디앤에프병원 원장)은 “이식 수술의 관건은 이식한 조직의 동맥 혈류량이 3분의1 가량 유지될 수 있느냐 여부”라며 “도플러 초음파를 이용해 이같은 혈류량 측정이 가능하다”고 제시했다. 그는 “이번 연구를 통해 이식 가능 여부를 판단하는 기준이 마련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동병원 측에 따르면 이번 연구 내용은 미국 미세수술학회지에 최근 게재됐다.
 
조용직 기자(yjc@heraldm.com)
2010-04-03 23: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