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하위메뉴 바로가기

디앤에프병원 홈으로 > 예약/자료 > 언론자료

디앤에프 병원은 당뇨와 당뇨합병증 전문 병원입니다.
언론자료

제목

내성발톱에 걸린 당뇨발은 케이디로 교정

작성자명관리자
조회수410
등록일2019-05-02 오전 9:28:23

당뇨발 환자에게는 일반적인 피부 또는 발톱과 관련된 질환이 발생되며 특정 질환의 경우 발생 빈도가 더 높거나 일반 환자와는 전혀 다른 양상으로 발전하는 경우가 있다. 특히 당뇨발 환자에게 가장 문제가 되는 대표적인 질환은 발톱이 휘어져 안으로 들어가는 내성발톱과 혈액 순환 장애 환자의 피부 갈라짐이다.

 

내성발톱 치료 측면에서 보면 당뇨발 환자와 과거 인공관절 치환술을 받은 환자는 응급 수술 및 치료를 시행해야 하는 경우에 속한다. 당뇨발 환자의 경우에는 내성발톱이 당뇨발 감염으로 진행할 가능성이 높아 추후 발의 절단으로 이어질 수 있으며, 인공 관절 환자는 내성발톱이 인공 관절의 지연 감염을 일으켜 추후 심각한 후유증을 남기기 때문이다.

 

당뇨발 환자의 무조건적인 내성발톱 수술은 발의 괴사가 올 수 있기 때문에 상태를 잘 파악해야 한다. 내성발톱이 있는 당뇨발 환자는 발의 괴사 없이 치료하기 위해 다음과 같은 순서로 진단 및 치료를 진행하는 것이 중요하다.

 

당뇨발 환자 중 내성발톱이 있는 환자는 먼저 수술적인 치료 전 발로 가는 혈류 검사를 반드시 시행하여 발끝으로 피가 충분히 흘러가고 있는지를 확인해야 한다. 만약 피가 충분히 흘러가고 있는 경우라면 기존의 어떤 내성발톱 수술 방법을 시행하여도 특별한 문제가 발생할 가능성이 적다. 그러나 피가 잘 돌지 않는 내성발톱 환자의 경우에는 일반적인 치료를 하게 되면 발의 괴사가 발생한다.

 

피가 잘 흐르지 않는 환자의 경우에는 혈관조영술 및 풍선 확장술을 시행하여 발로 가는 혈류를 개선시킨 후 내성발톱 치료 및 수술을 시행하는 방법이 있다. 그러나 혈관조영술이나 수술로 혈류 개선이 안되거나 환자의 신장, 심장 등 전신 문제로 인해 혈관 시술을 할 수가 없다면 굽어진 발톱만 펴주는 발톱교정기 케이디 치료를 해야 한다.

 

이때 피부 절개를 절대 해서는 안되며 케이디만을 발톱에 걸어주어 살 속으로 들어가있는 발톱만을 빼주어야 한다. 이후 3~4주 경과를 지켜본 뒤 케이디를 제거해주면 펴진 발톱이 잘 유지가 된다. 일반적으로 혈액순환이 잘 안되는 발은 발톱 역시 잘 자라지 않기 때문에 1~2년에 한번식 케이디 치료를 해주면 유지가 가능하다.

 

당뇨발 환자에게 발생한 내성발톱은 반드시 치료해야 하지만 환자의 발로 가는 혈액순환 정도를 고려하여 상황에 맞게 치료하는 것이 중요하다.

 

<글 = 하이닥 의학기자 김재영 원장 (정형외과 전문의)>

 

 

[출처] : https://www.hidoc.co.kr/healthstory/news/C0000205760 | 하이닥